본문 바로가기
기업 분석/기업IR 자료

박셀바이오 - 수준이 다른 세포치료제(간암쪽) 개발 기업 #IPO IR북 #10.26일 애널리포트

by 어제 꼬맹이인턴 2020. 9. 28.
728x90
반응형

국내 세포치료제 핵심 기업.

박셀바이오는 녹십자셀, 녹십자랩셀 등과 유사한 면역세포 항암제를 개발하는 기업이다. 동사의 핵심 신약 파이프라인은 2개다. 1)자가 NK세포를 활용한 간암치료제(‘VAX-NK’)의 임상 2상을 진행 중이 며, 2)자가 DC세포를 활용한 다발골수종 치료제(‘VAX-DC’)의 임상 2상을 진행하고 있다. 추가적으 로 CAR-T치료제(‘Vax-CAR-T’)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자체 세포치료제 GMP공장을 보유하고 있 어 세포배양에 대한 기술 내재화 수준이 높으며, 경쟁 업체 대비 사업확장 가능성도 크다.


 

놀라운 임상결과를 내고 있다.

특히 주목할 것은 동사의 간암치료제 ‘VAX-NK’다. 지난 ‘16~’17년 진행된 임상 1상 데이터는 놀라 웠다. 해당 임상은 수술이 불가능한 진행성 간암 환자 11명을 대상으로 진행되었다. 투약 후 2개월 기준 결과는 완전관해(CR)가 무려 4명이었으며, 부분관해(PR) 1명, 안정병변(SD) 4명, 질병진행 (PD) 2명이었다. 완전관해는 몸에서 암세포가 완전히 사라지는 것을 의미한다. 간암치료제를 개발하 던 신라젠의 경우 임상 2상에서 완전관해 1건이 나왔다는 이유로 주식시장에서 어마어마한 가치를 받기도 했다. 더 중요한 것은 임상 종료 이후 약 3년이 지난 지금까지 11명 중 10명의 환자가 생존 하고 있으며, 올해 1월 기준으로 중앙생존기간은 40개월에 달했다는 것이다. 현재를 기준으로 산정 하면 훨씬 긴 생존기간이 도출될 것이다. 진행성 간암의 표준 치료제로 쓰이는 ‘소라페닙’의 반응률이 10%내외, 중앙생존기간이 3개월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대단한 치료효과다.


또 완전관해!.. 수준이 다르다.

게다가 현재 진행 중인 임상 2상에서 첫 환자부터 완전관해가 나왔다. ‘VAX-NK’의 임상 2상에서는 NK세포를 임상 1상보다 2배가량 더 투여한다. 따라서 효과가 1상보다 더 좋을 것으로 기대할 수 있 다. 현재까지 2명의 환자가 투약되었으며, 두번째 환자의 결과 역시 기대되는 상황이다. 진행성 간암은 예후가 매우 안좋은 암 중에 하나로 알려져 있음에도 불구, ‘VAX-NK’는 생존기간을 몇 개월 향상시키 는 수준이 아니다. 오히려 완전관해가 얼마나 나올지가 더 중요한 관전 포인트로 보인다.


반응형

댓글0